앤섬의 라이브 서비스 담당자 퇴사.

2019. 11. 3. 06:30준타의 잡동사니/게임관련

 

 

앤섬의 라이브 서비스 책임자인 채드 로버트슨씨가 바이오웨어를 퇴사했습니다. 그의 트위터 계정에는

바이오웨어에서 지내는 마지막 주가 된다는 트윗이 10월 31일경에 올라왔습니다. 이로써, 앤섬은 리드 프로듀서에

이어 또 퇴사자가 발생했습니다. 그는 퇴사를 알리면서 스타워즈 : 구공화국이나 오스틴의 스튜디오

바이오웨어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면서 (미래에)큰 기대감을 가지고 있어달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https://twitter.com/crobertson_atx/status/1189913109735051269

 

Chad Robertson on Twitter

“This is my last week with BioWare. I've been with the company for 14 years and am grateful for everything I've been part of here. SW:TOR, Anthem, the Austin studio, and BioWare are in good hands; you can expect great things ahead.”

twitter.com

 

로버트슨씨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경력을 시작했고, 과거 존재했던 미씩 엔터테인먼트에 입사, 05년부터

1년간 리드 테크니컬 엔지니어를 맡았습니다. 그 후 06년부터 11년까지 EA에서 지내다가 바이오웨어로 이적했습니다.

바이오웨어에서는 스튜디오 테크니컬 디렉터 CTO, 테크놀러지 책임자, 스튜디오 디렉터등을 맡아오다가 작년 9월부터

라이브 서비스 책임자를 맡아왔습니다.

 

작년 8월 앤섬의 리드 프로듀서 벤 어빙씨가 퇴사했고 9월에는 가정 문제로 오랜시간 이탈중인 게임 디렉터 조나단

워너씨가 복귀가 불가능함을 알렸으며, 그 이후에는 로버트슨씨가 회사의 간판으로써 활동해왔습니다.

로버트슨씨는 앤섬을 멋진 게임으로 만들겠다라는 약속은 꼭 지키겠다고 전했지만, 그 역시 퇴사하게 되어

이후에 '멋진 게임'은 누가 만들어나가는것인지 뉴스를 기다려야 할 상황이 되었습니다.

 

앤섬은 당초 액트 단위의 꾸준한 업데이트를 준비중이었으나 게임이 가지고 있는 수많은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계획을 폐기했으며, 현재는 시즌별 업데이트를 구상중에 있습니다. 

 

 

사실 밸브와 제휴할때도 앤섬은 크게 언급되지도 않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