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 레빈과 이레이셔널 게임스가 사라진 이후 2019년 말에 새로운 스튜디오 클라우드 챔버가 설립되면서

같이 발표된 바이오쇼크 시리즈 최신작은 발표이후 침묵해버렸는데, 새로운 소식은 아직 없지만,

클라우드 챔버발 바이오쇼크가 오픈 월드 게임이 될거 같다는 소문이 올라왔습니다.

 

이는 스튜디오가 사이트에 게재한 수석 작가 모집에서 부상한 내용으로 요약에 "오픈 월드 설정부터

임팩트 있는 캐릭터 중심의 이야기를 쏟아낼 수 있는 인재를 찾고 있습니다" 라고 명기되어 있던것.

이 모집 개요에는 메인 미션과 사이드 미션 존재도 있었고, 차기작이 오픈 엔드를 도입하는것으로

보여지기도 합니다.

 

클라우드 챔버는 구 이레이셔널 게임스의 멤버들과 유비소프트, 그리고 아케인 스튜디오에서 활약한

직원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스튜디오로 첫번째 타이틀이 바이오쇼크 최신작이라는 큰 도전을 하고 있습니다.

boards.greenhouse.io/cloudchamberen/jobs/4444352003

 

Senior Writer

Montreal

boards.greenhouse.io

 

Posted by ZUNTAT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