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콤에서 바이오 해저드 빌리지를 제작한 피터 파비아노씨가 5월 30일부로 13년간 근무한 캡콤을 퇴사했음을

트위터를 통해 알렸습니다. 그는 이후 번지로 이적했다고 합니다.

 

그는 후지 TV 뉴욕 지국에서 일 하다가 08년도에 캡콤에 입사, 캡콤 게임의 팬이었던 그가 TV 프로그램 제작 경험을

살려 게임 개발과 판매에 종사하여 캡콤을 더 글로벌한 기업으로 성장시키고자 입사했다고 합니다.

그는 캡콤에서 수석 매니저로써 글로벌 개발 추진실의 출범에 참여, 바이오 해저드 와 스트리트 파이터,

몬스터 헌터, 역전 재판, 데드 라이징등의 시리즈 제작에 참여했으며, 2018년부터는 프로듀서로 활약했습니다.

그러다가 이번 바이오 해저드 최신작 빌리지에서 프로듀서로 활약하고 있음이 영상들에서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그가 캡콤을 퇴사 한 이유는 현재까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며, 트윗에서는 캡콤의 동료들에게 감사 메시지를 보냈고,

(캡콤에서) 얻은 경험을 소중히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미 번지에 입사하였음도 알리면서 계속 게임 업계에서

경력을 이어나간다고 합니다. 

 

번지는 과거 헤일로 시리즈 현재는 데스티니 시리즈의 개발사로 그의 직함은 프로덕션 디파트먼트 매니저로써

일하게 되며 캡콤 본사인 일본을 떠나 미국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알려졌습니다.

https://twitter.com/PFabiano/status/1398723365804732419?s=20

 

Peter Fabiano on Twitter

“Thanks to everyone both in and outside the studio that have supported me over the years. I’ve taken a new position at Bungie working with some great people and continuing my journey. “Eyes up guardian.””

twitter.com

 

Posted by ZUNTAT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