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에서 먹은 음식 (엔조이저팬)

2007. 11. 14. 23:51준타의 잡동사니/그밖의뉴스

728x90
728x90

이번은, 요전날 소용으로 쿄토에 나갔을 때의 런치 재료.가을의 일본식 과자를 사 걸음&먹으러 돌아다니기하는 옆 먹은 양식 런치입니다.

여기는 쿄토시영 지하철 토자이선, 쿄토시 관공서앞역 11번 출구를 나오자마자.테라마치 통상점 거리가 오이케도리와 교차하고 아케이드가 중단된 곧 북측, 쿄토시 관공서의 서근처.가까운 곳에는, 일본사를 배운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이름을 들었던 적이 있는, 유명한 혼노지가 있습니다.

흔히 있던 잡거 빌딩의 입구의 겨드랑이에, Grill Alone라고 쓰여진 간판이.우선, 밥이라도 먹어 갈까···

가게의 외관은 이런 느낌.사진은 없습니다만, 내부는 벽돌풍타일 붙은 벽, 목제의 테이블과 의자의, 중후하고 레트르한 설치해.안쪽의 자리는, 천정이 유리벽이 되어 있어, 밝고 해방감이 있습니다.

안에 들어와, 무난한 곳에서, 오므라이스를 주문했습니다.

오므라이스(580엔.사진의 것은 사라다 첨부로 630엔)이 옮겨져 왔습니다.무엇이다 이것은!? 무체크체 크다!근처에 있는 사라다의 접시가, 장난감과 같이 보입니다.게다가, 형태는 전통적인 럭비 볼형이 아니고, 돔과 같은 반구상.위에서는, 반투명의 새콤달콤한 소스가 걸려 있습니다.혹시, 청진밥(밥 위에 게의 신체가 들어온 계란 구이를 실어 위로부터 중화풍의 단 식초를 친, 일본에서 인기가 있는 중화 요리)으로 잘못 알아 주문했는가!?

실은 이 오므라이스, 현지에서는 유명한, 이 가게의 명물 요리.직경 공칭 20 cm(실물은 23-24 cm 있었다고 생각하는 w), 미 2합을 사용해 만든 케찹 라이스에, 계란 2-3개로 만든 박구이 계란을 실어 한층 더 위로부터, 사과와 토마토로 재배한 반투명의 오리지날 소스가 걸려 있습니다.

먹어 보면, 꽤 맛있다.사진에서는 알기 어렵습니다만, 케찹 라이스에는, 머시룸, 잘라 햄, 그린피스, 양파가 속재료로서 넉넉하게 들어가 있어 상당히 좋은 느낌··· (이)라고 생각한 것은 아래의 사진을 찍은 근처까지.과연, 양이 많고, 아무리 맛있어도 같은 맛이 끝없이 계속 되어 질려 왔습니다.최후는, 물을 한 그릇 더 해 어떻게든 흘려 넣었다고 하는 느낌(w

문득, 주위를 둘러 보면, 다른 손님은 2-3명이서 오므라이스 하나+일품 요리(또는, 런치의 밥빼기등)를 주문하고 있었습니다.이런 방식이, 이 메뉴가 영리한 이용법이라고 하는 생각이 드네요.

덧붙여 커틀릿 카레(800엔)도 이 가게의 명물(물론, 터무니 없는 볼륨 w)이므로, 대식을 자부하는 한국인의 여러분은, 꼭 챌린지해 주세요(w

(가게) Grill Alone Teramachidori-Oike Nakagyo-ku Kyoto-city


곳 바뀌고, 여기는 호리카와 토루와 오리타테매통의 교차점으로부터, 서쪽에 3분 정도 걸었는데.덧붙여서, 호리카와 오리타테매에는, 전회의 entry로 소개한, 나루미떡본점 Narumi-Mochi가 있습니다.이 날도, 거리에서 찾아낸 양식가게에서, 밥을 먹기로 했습니다.

이 가게, 쿄토의 거리에 있는 가게답게, 폭이 좁아서 깊이가 넓다.입구로부터 들어간 것에는 홀쪽한 키친과 카운터석, 안쪽에는 그룹 손님용의 테이블이 있습니다.손님은 근처의 아저씨나 가족 동반이 중심의, 현지 밀착형의 가게.요리 배달도 가서 있어 피크의 시간대는, 카운터의 저 편에서 스탭이 바쁜 듯이 일하고 있습니다.

가게의 앞의 흑판에 쓰여져 있던 「피네라이스」에 흥미가 있었으므로 주문해 보았습니다.

「비프와 포크가 있습니다만, 어느 쪽으로 하십니까?」

「응··· 자, 고기(비프)로.」

「잘 알았습니다.」

기다리는 것 잠깐, 피네라이스가 옮겨져 왔습니다.응?이것은, 커틀릿 카레 아니어?

실은 이 「피네라이스」, 이 가게의 간판 메뉴.칸사이 로컬의 TV에서도, 몇 번인가 다루어졌던 적이 있습니다.

잘 보면, 카레가 걸려 있는 밥은 보통 흰색 밥이 아니라, 이른바 「양식가게의 볶음밥」.후추의 향기와 양파의 감미가 효과가 있던 볶음밥에, 프루티한 풍미로 코쿠가 있어, 약간 단 카레 루, 그리고, 라드의 향기가 향기로운 비프 커틀릿은, 부드럽게 쥬시하고 매우 맛있다(^^)

너무 맛있기 때문에, 먹고 있는 도중 , 「메뉴를 잘 보지 않고 주문했지만, 혹시, 몹시 높은 것은 아닌지···?」라고 불안하게 되었습니다만, 결과로부터 말하면 이것은 기우로, 가격은 1,050엔(덧붙여서, 포크는 850엔).집이나 회사의 근처에서, 같은 것이 먹을 수 있으면 좋은데···(^^;

이것은, 다른 날에 먹은 B런치(1,250엔).런치라고는 말해도, 하루종일 주문할 수 있습니다.

덧붙여서, 이 밖에, 햄버거+새우 플라이 or게 고로케의 A런치(950엔), 우스태미너 구이가 메인의 호화판·C런치(2,150엔)이 메뉴에 실려 있습니다.

햄버거는, (기계로)간 고기의 덩어리와 같은 형상으로, 볼륨감이 있습니다.새우 플라이는 크고, 신체가 탱탱 하고 있어 매우 맛있는(^^) 꼬리를 반은 두 한 것처럼 만드는 것이, 이 가게의 유파의 의식입니다.게 고로케는, 크림 고로케라고 총채의 potato의 고로케의 중간과 같이 만들어.조금 참신하고, 조금 그립다, 가슴 속 깊이 맛있는 일품이군요.

쿄토라고 하면, 여주인품, 담박한 맛봐, 세련된 요리라고 하는 이미지가 선행하고 있습니다만, 진짜 쿄토인은, 느끼하면 자른 맛의, 양식, 라면, 중화 요리, Yakiniku등이 정말 좋아합니다 : P  (혹은, 평상시 담박한 것만 먹고 있기 때문에, 반동으로 가끔 걸죽한 것을 먹는지도 모릅니다만^^;) 여러분도, 쿄토에 갈 수 있었을 때는, 가이드 북에 실려 있는 고가이고 여주인품인 요리를 먹을 뿐만 아니라, 정장의 식당에도 발길을 향해 주세요.뜻밖의 맛있음에, 놀람 할지도 몰라요(^^)

(가게) Kitchen Gon66 Ukitacho Shimodachiuri-Omiya Kamigyo-ku Kyoto-city

저도 은근히 좋아하는 오무라이스 입니다만..아 이정도 양이면 먹고싶습니다 ^ㅠ^

출처: http://enjoyjapan.naver.com/tbbs/read.php?board_id=pfood&nid=56634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