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게임 장애를 국제 질병으로 정식인정.....

2019. 5. 26. 11:28준타의 잡동사니/그밖의뉴스

 

 

세계 보건 기구(WHO)는 5월 25일 제72회 세계 보건 총회에서 국제 질병 분류 제 11판에 게임 장애

(gaming disoder)를 국제 질병으로 정식 인정했습니다. 알콜이나 도박등의 중독성이 강한 치료를 필요로

할때 분류하는 질병입니다. 게임인더스트리에 따르면 이번 인정은 다른 신조를 가진 세계 전문가들이

근거를 가지고 검토한 결과라고 하며, 예전부터 게임 장애를 질병으로 분류시키는 움직임을 보여왔던

WHO는 마침내 질병으로 등록, 2022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합니다.

https://www.who.int/news-room/detail/25-05-2019-world-health-assembly-updatehttps://www.gamesindustry.biz/articles/2019-05-25-world-health-organisation-makes-gaming-disorder-a-recognised-illness

 

World Health Assembly Update, 25 May 2019

72nd World Health Assembly update relating to ICD-11, patient safety, emergency and trauma care, and water, sanitation and hygiene.

www.who.int

 

WHO는 게임 장애가 인정되어 ICD-11(질병 분류 제 11판)에 포함된것에 게임 장애의 특징이 이해하고

세계의 많은 지역에서 치료  프로그램등의 개발을 진행, 예방과 치료를 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게임 장애에 대해 WHO는 3가지 특징을 제시했습니다. 게임을 계속 플레이해서, 일상생활보다

중요시하고, 문제가 발생해도 끊을 수 없는 그런 중독성의 깊이를 문제로 삼은걸로 보입니다.

 

1. 게임의 빈도, 몰입 상태, 시간등이 통제되지 않는다.

2. 일상 생활보다 게임이 우선시 된다.

3. 문제가 생겨도 계속 한다, 이러한 행동 패턴은 개인과 가족, 사회, 교육의 측면에서 나쁜 결과를 불러올만큼

심각하다

 

이런 움직임에 대해 ESA나 ISFE,UKIE등의 해외 단체는 즉각 항의 의사를 나타냈고, 각 단체 관계자들과 대화를

거듭했으나 최종적으로는 질병으로 인정받는 결과만 나왔습니다. 정식 결정이 되자마자 항의로 들어선

게임 업계는 2022년 1월의 시행전까지 어떠한 행동을 하게 될것인지? 이미 세계적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게임의 위상은 이번 일로 인해 사회적인 입장에서 어떻게 변화할것인지 걱정이 생깁니다.

 

 

제정신인가 -_-;

 

TAG